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월곶면 조강리 지적재조사 임시경계점 설치주민 간 분쟁 해소, 종이지적→ 디지털 지적 전환

김포시는 지난 4월 9일 조강리 일원 392필지(400,687㎡)를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로 지정한 후, 측량수행자로 한국국토정보공사를 선정해 지적재조사 사업지구의 현실경계를 반영하기 위해 토지 현황조사를 실시·완료하고 이어 임시경계점 설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적재조사사업은 100여 년 전 일제강점기에 낙후된 장비와 기술로 만들어진 지적도로 인해 지적도상 경계와 현실 경계가 일치하지 않아 발생하는 주민 간 분쟁을 해소하고, 최신 장비와 기술력으로 종이지적을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국가사업이다.

‘조강지구’는 김포시에서 지적재조사사업을 실시하는 7번 째 사업지구로 앞서 지정된 5개 사업지구는 모두 완료됐으며, 2018년 지정된 성동지구 또한 올해 안에 완료될 예정이다.

임동호 토지정보과장은 “지적재조사사업이 토지소유자의 재산권 행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만큼 임시경계점 설치에 토지소유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