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우리병원, 시설, 장비, 인력 등 700억원 투자, 대학병원급 시스템 운영연면적 약 30,000㎡ 규모 신관 증축공사 2020년 완공 예정
2020년 완공 조감도(김포우리병원 제공)

김포우리병원(병원장 고성백)이 지난 3월 지하 5층, 지상 9층, 연면적 약 30,000㎡ 규모의 신관 증축 공사를 착공했다. 완공은 2020년 11월 예정돼 있다.

이번 공사에는 시설, 장비, 인력 부문에 약 700억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진다. 법인 소유 대지 활용으로 추가적인 토지 매입비는 소요되지 않았으나 토지 매입비를 감안한다면 투자 금액은 1천억 원 이상이다.

2020년 11월 심혈관, 뇌혈관, 암 등 증증진료 역량 강화, 검진 등 예방진료 분야 역량 강화, 쾌적한 로비 및 대기 공간, 넓은 주차 공간, 환자 안전 및 감염 예방을 위한 시설 및 시스템 구축, 첨단 IT 기술이 탑재된 스마트 진료 시스템 등으로 대학병원급 지역거점병원으로 우뚝 설 예정이다.

김포우리병원은 2002년 개설 이후 대형병원 기준 보건복지부 인증 의료기관, 인턴 및 레지던트 교육 수련 병원, 위암 및 대장암 적정성 평가 1등급, 뇌졸중 적정성 평가 1등급, 경피적 관상동맥중재술 1등급, 지역 최초 개설 지역응급의료센터 최우수 응급의료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입원시에 본인 부담 진료비는 낮고 적정 진료를 제공하는 신포괄수가제 시행 등 중증 진료역량 강화 및 의료 서비스 질 향상 활동, 교육 연구 기능 강화에 있어 선도적인 시행으로 정부 및 학회로부터 우수한 의료기관으로 인정받아 오고 있다.

내년 11월 증축이 완료되면 현재 400병상 규모에서 550병상 규모로 병상 운영이 확대된다. 증축되는 공간의 병실은 전병실 4인실 이하, 병상 간격 1.5m 이상 확보, 전병동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운영, 보호자출입통제시스템 운영, 일반 환자와 동선이 구분된 음압격리병실 운영 등 감염 예방과 환자 안전이 확보된 환자중심병원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지역 주민의 심혈관, 뇌혈관, 암 등 중증질환 진료에 있어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지금까지 확보된 진료 역량을 토대로 중증질환 연관 진료과로 구성된 다학제적 통합진료센터 공간 구성 및 협의 진료시스템을 구축, 중증 질환 진료에 있어 김포우리병원에서 진단에서 치료, 재활까지 원스톱으로 진료서비스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중증진료 역량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중증질환진료 역량 강화와 더불어 지역 주민의 질병 예방 및 조기 진단을 위해 건강검진센터 시설 및 시스템을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증축 건물 4~5층에 국민건강보험공단 시행 검진과 사업체 및 개인 종합검진을 위한 공간을 구분하여 검사에서부터 상담에 이르기까지 검진 환자 중심의 동선이 확보될 예정이다.

건강검진센터 인근에 옥외 정원으로 구성된 힐링 공간이 마련되며 17년간 축적된 검진 환자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질병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와 개인 맞춤형 식이 및 운동 처방 등을 제공하는 스마트 검진 결과 서비스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쾌적한 로비, 주차 공간으로 환자 편의 증대가 이뤄 진다. 기존 건물 1~2층을 리모델링하고 신관동과 연결해 로비 공간의 층고를 높여 쾌적성을 확보하고 300명 이상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 구성과 상설 갤러리를 조성할 예정이다.

한편 지하 2층부터 5층까지 주차장을 조성해 500여대 가량의 차량이 동시에 주차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고 환자 편의를 위한 주차정보시스템을 도입하여 병원을 이용하는 환자분들의 편의가 대폭 증대될 예정이다.

고성백 김포우리병원 병원장은 “김포우리병원의 오늘이 있기 까지 함께 해주신 지역 주민들께 감사드리며 증축 공사로 인한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더욱 향상된 의료 서비스 외에 지역 사회 공헌 프로그램도 더욱 강화하여 지역 주민들과의 건강한 동행을 위하여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저널  webmaster@gimpojn.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