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윤순영 한국조류협회 이사장 대통령상 수상야생조류 밀렵감시, 지역 하천 ·관리보호 활동 등 추진

윤순영 한국조류협회 이사장이 지난 22일 경상남도 창녕군에서 열린 2019 생물다양성의 날 및 세계습지의 날 공동 기념행사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윤 이사장은 1992년 10월 김포시 홍도평야에서 7마리의 재두루미를 발견한 이후 현재까지 김포시 재두루미 지킴이로 활동해 오고 있다. 또 야생조류 구조 활동과 밀렵감시, 지역 하천·관리보호 활동 등을 추진해 왔다.

특히 윤 이사장은 2006년 4월 한강하구 습지(장항~산남~시암리~유도~철산리) 60.668㎦(1835만평)에 대해 습지보호지역 지정 계획 발표시 부동산 가치 하락을 우려하는 반대 토착 주민들을 설득해 해당지역 습지 지정을 관철하는 데 기여했다.

현재 한겨레신문 환경생태웹진 '물·바람·숲' 필진으로 자연생태 사진과 글을 기고하고 있다. 다양한 사진전과 새를 주제로 한 공연을 진행하는 등 활발한 활동으로 한강하구습지 중요성을 지역 주민들에게 알리고 있다.

수상 소감을 통해 윤 이사장은 “김포는 한반도 중심에 위치해 철새들에게 이동 길목을 제공하고 있어 매우 중요한 중간 기착지이자 서식지로서 철새들의 생명줄 같은 지역”이라며 “한강하구에 대한 국가 차원의 보전방안 수립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포저널  webmaster@gimpojn.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 2019-05-27 00:52:44

    이분 사진에는 새가 없네요..1992년이면 그 이후 새 사진은 없다는건가요?
    정말 확인하고 상을 주고 재정을 지원하는지 알고 싶네요~사립유치원 사태처럼 비용지출만 하고 사후관리가 안된다면 국민들을 죄짓게 조장하는것과 같습니다.
    이런분야는 비슷한 분야의 종사자에게 조금만 확인해도 알수있고 조금만 조사해도 알수있을 텐데요
    정말 일한 사람이 상받고 격려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마음이 아프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