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시 올해 전체지역 주민자치 전환지방분권 시험대 ‘김포형 주민자치’ 모델 만든다.
임헌경 주민협치담당관

 

주민협치담당관 언론브리핑 통해 ‘원탁회의 일정’ 밝혀

주민자치회위원회로 운영중인 12개 읍·면·동이 올해 주민자치회로 전면 전환한다. 양촌읍은 2013년부터 이미 주민자치회 시범지역으로 운영 중이다.

임헌경 주민협치담당관은 지난 8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그동안 주민자치센터 관리 및 문화프로그램 운영과 심의·자문기구의 한정된 역할을 수행하던 주민자치위원회의 기능을 확대 한다”고 밝혔다.

또 ‘김포형 주민자치회 전환’을 위해 기본계획을 수립한데 이어 올해 이를 위한 조례를 개정하고 내년에는 주민자치지원센터 운영과 함께 ‘김포시 자치분권 특별회계설치 운영조례’를 제정하는 등 재정확보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전했다.

임헌경 담당관은 주민자치회로 전면 전환과 관련 “급하게 간다고 해서 갈 수 없는 것이 주민자치다”면서 “빠른 추진보다는 다양한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포럼과 토론회를 거쳐 김포형 주민자치모델을 만들 것이다”고 했다.

한편 주민협치담당관은 “오는 8월24일 김포시민회관에서 500인 시민원탁회의가 열린다”고 했다.

500명의 참가자가 50개의 테이블에 앉아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시민원탁회의는 주요현안과 공통주제를 시민토론을 통해 결과를 도출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한다.

이를 위해 김포시는 이달 원탁회의에서 토론할 의제를 선정하고 주제에 따른 지역별·계층별·연령별 참가자 공개모집에 들어간다.

선정된 참가자에 대해 사전조사를 실시해 원탁회의가 시작되기 전 쟁점을 위한 세부 주제를 정하고 원탁회의 당일에는 테이블토론과 전체토론을 통해 개진된 의견을 중심으로 전자투표로 우선순위를 결정하고 시정반영을 모색한다.

이에 앞서 주민협치담당관은 지난해 말 ‘김포시 시민원탁회의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으며 지난달에는 ‘시민원탁회의 추진위원회(추진위원회)’를 출범했다. 추진위원회는 의제선정, 토론방식협의, 회의결과 시정반영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김포시는 지난 3월 제1회 추경을 통해 8100만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언론브리핑에서 주민협치담당관은 “1회 진행하는데 비용이 과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실제 들어가는 비용은 7500만원이며 컴퓨터 등 필요장비에 7000만원과 포스터 등 사전설문조사에 500만원이 소요될 예정이다”면서 나머지 600여만 원은 월 1회 개최되는 운영위원수당이라고 밝혔다.

또한 500명이 갖는 의미에 대해서는 “신뢰수준 접근과 예산편성시 용역과 원탁회의를 운영하는데 금액적으로 적당하다”고 말했다.

시는 원탁회의에서 도출된 결과에 대해 정책사업 우선순위 및 예산확보 방안을 강구하고 추진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회의결과는 시민들에게 공개해 원탁회의 전 과정을 시민과 공유하고 소통한다는 계획이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