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김포시 내년 예산 1조 1,892억원전년대비 1,691억원↑, 사회복지 3,658억원(38.12%) 가장 많은 비중

김포시의회(의장 신명순)가 12월 3일 ~ 12일까지 10일간 시 집행부에서 제출안 2019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한 심사에 본격 돌입했다.

먼저 3일~7일 5일간 소관 상임위원회별로 각 부서의 예산안에 대한 질의·토론 등 1차 심사를 거쳐 10일~12일까지 3일간 열리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에서 재차 편성사업의 타당성, 선심성·낭비성 예산 여부 등을 중점 심사하고 계수조정후 의결할 예정이다.

또한 시의회는 13일 2차 본회의를 개회해 예결위에서 의결된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최종 의결하고 내년도 시 집행부 예산안을 확정한다

예산규모는 일반회계 8,586억 3,954만원, 특별회계 3,306억 5,343만원 등 총 1조 1,892억 9,297만원으로 전년 보다 1,691억 9,017만원이 증액됐으며, 기금운용계획안은 총 138억 809만원으로 전년 보다 8억 2,948원이 증액된 규모다.

기능별로는 사회복지 예산이 3,658억원으로 전체예산의 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수송 및 교통(11.69%) ▲환경보호(9.98%) ▲일반공공행정(6.68%) ▲국토 및 지역개발(5.98%) 등 순으로 예산 편성 비중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신명순 의장은 “우리시는 인구 43만명을 넘어서고 있는 만큼 시 예산도 이제 1조원을 훌쩍 넘어서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예산이 시민이 원하는 분야에 골고루 쓰일 수 있도록 집행부 예산안 심사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