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축구협회와 부지 규모 등 서류 한 장 교환한 적 없다"정 시장, 월곶면 통·리장 회의서 밝혀

정하영 시장이 가칭 ‘평화로(해강안경관도로)’ 건설을 위한 설계와 용역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김포시는 29일 '민선7기 소통행정 건의사항 추진현황 설명회' 겸 ‘월곶면 통·리장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정 시장은 "전류리~시암리~애기봉~보구곶리~성동리로 이어지는 평화로 건설은 우리 김포의 100년을 먹여 살릴 관광산업의 핵심"이라며 "하지만 막대한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형 사업으로, 한꺼번에 진행하기는 어렵다. 우선 1단계(성동리~용강리 구간) 공사를 위해 내년 추경에 설계와 용역비를 편성하겠다"고 말했다.

정 시장은 또 "월곶면의 중심은 군하리다. 월곶면이 발전하려면 군하리에 사람이 모여야 한다. 문수산에 올라가고, 배고파서 국밥도 한 그릇 먹고, 저잣거리 등 볼거리도 제공하면 사람들이 모인다"며 "이를 위해 월곶면 구 청사에서 문수산을 등반할 수 있는 등산로를 개설해야 한다. 다른 등산로는 휴식기를 주어 자연보호와 군하리를 살리는 측면 두 가지를 모두 얻어내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된 지역현안 질의응답에서 정 시장은 국가대표 축구종합트레이닝센터 유치와 관련 "지난 11월 중순경 보고받았다. 하지만 김포시에 축구종합센터가 필요하다면 어디에 유치해야 균형발전과 우리시에 이익이 되는지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부지선정을 해야 한다고 생각해 판단과 결재를 보류했다" 설명했다.

정 시장은 또 "아직까지 대한축구협회와 김포시가 부지 규모, 재원 조달, 향후 운영방안 등 조건에 관해 만난 적도, 서류 한 장 교환한 적도 없다. 여러 장소를 검토하고 센터가 우리시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 여부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포저널  webmaster@gimpojn.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