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한강시네폴리스사업 주민간담회 개최정하영 시장 “엄청난 파급이 올 것 예상돼 정상 추진하는 것으로 결정”

정하영 시장이 14일 오후 한강시네폴리스 사업지 내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김포시의 입장과 향후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고촌읍사무소 대강당에서 열린 이번 간담회는 주민 300여명이 참석, 한강시네폴리스개발사업과 관련 질문과 대답으로 진행됐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의 가장 시급한 과제 중 하나가 시네폴리스개발사업으로 취임 이후 합리적으로 풀어내기 위해 고민해 왔다”며 “가장 우선시 돼야 할 것은 주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정 시장은 “그동안 김포시의 도시개발 전략은 공공성과 지역 균형발전 부분에 미흡했다고 판단, 취임과 동시에 진행되어 오던 개발사업 전부를 보류하고 면밀히 재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그 결과 정책성, 민의성, 환경성, 공정성, 경제성 등 5가지 기준을 마련하고 기준 충족 여부에 따라 보류, 중단, 전략적 추진, 정상 추진을 결정했다. 그러나 한강시네폴리스의 경우 비록 5가지 원칙에 일부 위배되지만 사업을 중지할 경우 엄청난 파급이 올 것이 예상돼 정상 추진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그간의 상황을 설명했다.

간담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인식)는 “지난 10년 동안 사업이 지지부진해 온 결과 개발행위제한으로 토지주들은 엄청난 재산상 피해를 겪고 있다”며 “2008년 기준으로 산정된 토지보상가는 현 시세의 반값밖에 안 된다. 이 보상가로는 절대 사업을 찬성할 수 없다. 토지재감정을 실시해 현실적인 보상가격을 산정하든지 아니면 사업자체를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하영 시장은 “보상액 기준점은 법에 정해진 대로 해야 하지만 재감정 시 법규 및 규정이 허용되는 범위 내에서 시민의 의사가 최대한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며 “개발사업 결과로 얻어질 수익금은 공공성을 확충해서 토지주들에게 돌려주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시행사 해지 통보와 관련 정 시장은 “토지보상과 관련 성실 의무를 다하지 않은 시행사와는 함께 할 수 없다고 최종 결론을 내리고 지난 8월 10일 협약해지를 통보했다”며 “지금도 잘 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 당시 협약해지 통보를 하지 않았다면 계속 속고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시장은 “사업이 장기화되며 주민여러분들의 경제적, 심리적 피해가 상당한 것 잘 알고 있다”며 “사업시행사 변경을 조속히 마무리해 주민들이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겠다. 제대로 하겠으니 주민여러분들께서는 믿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강시네폴리스개발사업은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와 걸포동 일원 1,121,000㎡(339,103평) 사업부지에 총 사업비 9,900억원을 투입, 영상·문화산업 등 차세대 성장동력의 기반구축을 위해 추진중인 일반산업단지 조성 사업이다.

□ 추진 경과

2011. 12. 23 : 산업단지계획 승인(경기도)

2012. 2. : 민간사업자 공모

2014. 7. 31 : 국도컨소시엄 – 김포도시공사 간 사업협약 체결

2014. 12. 11 : 특수목적법인(SPC) 설립 등기

2014. 12. 29 : 사업계획변경 신청(경기도)

2015. 10. 5 : 사업시행자 및 사업기간 변경 승인(경기도)

2017. 3. 8 : 사업계획 변경 승인(경기도)

2018. 8. 10 : 사업협약 해지 통보(도시공사 → SPC)

 

김포저널  webmaster@gimpojn.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포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